김제동 어록
잊으려 원하는 만큼 기억에 강하게 남는 것은 없다.